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여름 휴가는 바가지 요금 없는 광양시 4대계곡에서 보내세요

최종수정 2014.07.17 18:57 기사입력 2014.07.17 18:57

댓글쓰기

“광양시 물가안정 지도·점검반 편성 운영 ”

[아시아경제 김권일 기자 ]광양시가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휴가철 물가안정 관리 대책’을 마련하고 오는 8월 31일까지 백운산 4대 계곡(성불계곡, 동곡계곡, 어치계곡, 금천계곡)을 중심으로 불공정 상거래 행위 차단 및 물가안정에 전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이에 따라 시는 20명으로 합동단속반(관계부서 공무원, 유관기관, 소비자단체, 물가조사요원 등)을 편성하고 관계부서 및 유관기관 등과 유기적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물가 불안요인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기간동안 주요 검검 사항은 행락지 내 음식점, 숙박업소, 매점 등의 바가지요금, 자릿세 징수행위, 가격표 미게시, 표시요금 초과징수 행위 등 상거래 질서 문란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시는 적발업소에 대해서는 물가안정에 대한 협조요청, 관련부서 위생검사 의뢰, 담합 인상행위 공정위 고발 등 세월호 여파로 어려운 지역경제 상황을 감안해 최대한 행정지도 위주의 점검을 추진하되 상습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한 조치를 단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본격적인 행락철을 맞아 광양시를 찾는 피서객들이 편안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내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피서철 물가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밝혔다.
김권일 기자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