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만만회' 정윤회, 최태민 목사 딸과 이혼…박지원 의원 "靑 비선라인" 주장

최종수정 2014.07.15 09:34 기사입력 2014.07.15 09:34

댓글쓰기

'청와대 비선라인 의혹' 만만회 멤버 정윤회 이혼(사진: 채널A 캡처)

'청와대 비선라인 의혹' 만만회 멤버 정윤회 이혼(사진: 채널A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만만회' 정윤회, 최태민 목사 딸과 이혼…박지원 의원 "靑 비선라인" 주장

박근혜 대통령 보좌관 출신인 정윤회(59)씨가 고 최태민 목사 딸인 최모(58)씨와 최근 이혼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법조계에는 "최씨는 지난 3월 정윤회씨를 상대로 한 이혼조정 신청서를 서울가정법원에 제출했다. 법원은 이 이혼조정 신청서를 조정위원회에 회부했고 지난 5월 조정이 성립돼 이혼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혼 조정안에는 최씨가 자녀양육권을 갖고 재산분할 및 위자료 청구는 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결혼기간 중 있었던 일을 외부에 알리지 않을 것과 서로를 비난하지 말자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수백억원 대로 알려진 최씨 명의의 재산에 대한 분할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998년 박근혜 대통령이 보궐선거로 정계에 입문할 당시부터 비서실장 역할을 맡아왔던 정윤회씨는 지난 2007년 최태민 목사의 사위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물러났다.

이에 얼마전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라인이 인사에 관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만만회'라는 조직이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윤회씨는 '소설'이라고 일축하며 강하게 부인했다.

만만회의 회 자는 정윤회씨의 이름 끝자인 '회'를 나타낸다.

정윤회씨는 박대통령이 정치에 입문한 지난 1998년~2004년까지 박 대통령을 공식 보좌 했지만 그 이후에는 자취를 감추고 '얀슨'이라는 회사의 대표이사를 맡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