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 한국어 교육자 230명 15∼18일, 서울에서 소통·교류

최종수정 2014.07.14 11:22 기사입력 2014.07.14 09: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 전 세계 한국어 교육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소통과 교류를 펼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세종학당재단은 15일부터 18일까지 3박4일간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제6회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에는 52개국 120개소의 세종학당에서 관계자 230여명이 참여한다.
대회는 박정숙 경희대 국제교육원 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문을 연다. 박 교수는 전문방송인 출신으로 ‘한류를 통한 한국의 브랜드 외교’를 주제로 한국어와 한국문화 해외 보급의 필요성을 설명한다.

올해 세계한국어교육자대회는 행사기간 중 3일을 각각 ‘문화의 날’ ‘교류의 날’ ‘한국어의 날’로 정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15일은 ‘문화의 날’로,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 공연과 배재원 이화여대 교수의 한국문화 교육 특강, 세종학당 파견 문화인턴들의 한국문화교육 사례발표 등이 이어진다.
16일은 지역별 세종학당 관계자들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교류의 날’로 꾸몄다. 지역별 분임 토의를 마련해 학당 간 정보 공유의 시간을 갖고, 학당 운영 관련 설명회 및 한국어·한국문화 교육 사례 발표와 세종학당 표준 교재인 ‘세종한국어’ 부교재 개발 사례 발표를 진행한다.

17일은 ‘한국어의 날’로 세종학당 운영 관련 상담창구를 설치해 학당 관계자가 세종학당재단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이어서 관광 명소로 자리 잡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를 방문하는 등 한국 문화 체험도 진행된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