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네스코가 인정한 광릉숲에서의 하룻밤은 어떨까?

최종수정 2014.07.11 02:05 기사입력 2014.07.11 00:00

댓글쓰기

국립수목원, 온가족 함께하는 ‘여름 숲 캠프’ 7월28~29일 및 8월4~5일 운영…초등학생 데리고 오는 5명 안팎의 가족들 대상, 오는 15~17일 접수

캠프참가 가족들이 이른 아침 광릉숲 속의 산새탐험을 하고 있다.

캠프참가 가족들이 이른 아침 광릉숲 속의 산새탐험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유네스코가 인정한 광릉 숲에서의 하룻밤은 어떨까.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에 있는 국립수목원이 광릉숲에서의 하룻밤을 자면서 즐길 수 있는 행사를 갖는다.

11일 산림청에 따르면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여름방학을 맞아 초등학생을 둔 가족들 대상의 ‘여름 숲 캠프’를 이달 말과 다음 달 초에 연다.

7월28~29일, 8월4~5일 두 차례(각 1박2일) 펼쳐지는 이 캠프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광릉숲 국립수목원 안에서 이뤄진다.

물 속에 사는 수서곤충들을 관찰하고 있는 참가자들

물 속에 사는 수서곤충들을 관찰하고 있는 참가자들


숲속에서 자연의 소중함을 느끼고 가족 간의 유대, 자연체험 학습효과를 높여주는 캠프는 올해로 11년째를 맞는다.

첫째 날은 초등학생들에게 수생생물을 관찰·탐구하는 ‘수계 환경탐사’프로그램을 시작으로 광릉 숲에 살고 있는 산새들을 관찰한다. 캠프행사 중 찍은 가족사진을 인화해 숲에서 구한 나뭇가지, 열매, 나뭇잎 등으로 액자꾸미기도 할 예정이다.
부모들에겐 스트레스를 풀 수 있게 산림욕, 숲속 명상, 천연비누 만들기 등 휴식프로그램이 이어진다.

밤에 열린 '숲속 마술쇼공연' 모습

밤에 열린 '숲속 마술쇼공연' 모습


가족이 함께 텐트를 친 뒤엔 자유롭게 쉬면서 ‘숲속 마술쇼’를 볼 수 있다. 특히 유아등(誘蛾燈)을 달아 빛을 따라 날아든 곤충에 대해 전문가 설명을 듣는 ‘야간곤충 탐방’은 어린이들에게 인기다.

참가대상은 초등학생을 데리고 오는 5명 안팎의 가족이다. 접수는 오는 15~17일 국립수목원홈페이지 ‘산림교육관리시스템(www.kna.go.kr/knaf)’을 통해 받는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립수목원홈페이지 ‘공지사항(www.kna.go.kr)’에 들어가 보거나 전화(031-540-1040, 1048, 1043)로 물어보면 된다.
곤충 박사님과 함께 하는 '야간곤충탐방'

곤충 박사님과 함께 하는 '야간곤충탐방'


천연재료로 진드기퇴치제 만들기에 열심인 참가가족들

천연재료로 진드기퇴치제 만들기에 열심인 참가가족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