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KOICA와 미얀마 농촌 개발사업 추진

최종수정 2014.06.27 11:02 기사입력 2014.06.27 11:02

댓글쓰기

신한은행과 KOICA 관계자들이 미얀마 홀레구 지역 농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민호 굿네이버스 지사장, 남형권 KOICA 양곤 대표사무소 소장, 홍석우 신한은행 미얀마 사무소장.

신한은행과 KOICA 관계자들이 미얀마 홀레구 지역 농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민호 굿네이버스 지사장, 남형권 KOICA 양곤 대표사무소 소장, 홍석우 신한은행 미얀마 사무소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신한은행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공동으로 미얀마 흘레구 지역 농촌 개발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업무 협약식은 미얀마 현지시간으로 26일 열렸으며 홍석우 신한은행 미얀마 사무소장과 남형권 KOICA 양곤 대표사무소 소장, 최민호 굿네이버스 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신한은행은 KOICA에서 진행 중인 양곤 북부 흘레구 지역 개발 사업 중 교육시설 사업에 미화 8만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초등학교 2곳에 학교 교사·화장실 신축, 노후 시설 개보수, 교육 자재 지원 등이 이뤄진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금의 재원은 신한은행 전 임직원이 매월 급여에서 모은 '신한가족 만원나눔기부'의 연간사업인 '특별한 만나기' 자금으로 마련됐다"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직원들의 자발적 기부프로그램인 '신한가족 만원나눔기부' 사업으로 향후 3년간 약 39억원을 국내외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