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림, 20억 규모 코이카 '동남아 CM 용역' 수주

최종수정 2014.06.27 10:08 기사입력 2014.06.27 1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희림 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으로부터 20억원 규모의 '동남아시아 2개국 지역 건설사업관리(CM) 용역'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희림은 2016년 7월까지 코이카가 추진 중인 필리핀 태풍 피해 시설 복구 등 5개 사업과 동티모르 결핵진단센터 등 3개 사업의 CM를 맡게 된다. 희림 관계자는 "베트남, 아제르바이잔 등 해외지역에서의 성공적인 CM 프로젝트 수행 성과를 인정받아 일반경쟁입찰에서 1위를 기록,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수주 건으로 희림은 공적개발원조(ODA) 분야로 본격 진출할 수 있는 길을 열게 됐다. 희림은 지난해 방글라데시 간호전문대학원 설립사업 관리 컨설팅(PMC)용역, 캄보디아 관리역량제고 및 교육센터 건립사업 PMC 용역 등을 수주한 바 있다.

희림 관계자는 "ODA사업은 개별 프로젝트 규모는 작지만 국제사회에 공헌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재원이 확실해 해외 신규 시장 진출 창구 역할을 한다"면서 "이번 계약을 통해 동티모르 현지 첫 진출에 성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희림은 이날 중흥건설의 '구미산업단지 추가단지 공동3 중흥S클래스 아파트 신축공사' 설계용역을 수주했다. 수주 금액은 13억4150만원이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