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내' 손흥민 눈물, 아쉬운 생애 첫 월드컵 "한국축구 희망 봤다"

최종수정 2014.06.27 08:03 기사입력 2014.06.27 08:03

댓글쓰기

▲손흥민이 벨기에전을 마치고 눈물을 보였다.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손흥민이 벨기에전을 마치고 눈물을 보였다.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막내' 손흥민 눈물, 아쉬운 생애 첫 월드컵 "한국축구 희망 봤다"

한국 축구의 희망 손흥민(22·레버쿠젠)이 생애 첫 월드컵을 끝내고 펑펑 눈물을 쏟았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H조 조별 예선 3차전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무2패(승점 1점)로 조 최하위를 기록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하지만 탄탄한 벨기에 수비진에 막혀서인지 알제리전과 같은 활약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자주 빈 공간으로 돌파를 시도했지만 공은 그에게 오지 못했다. 결국 손흥민은 후반 28분 지동원 대신 교체 아웃됐다.

종료 휘슬이 울리고 나자 손흥민이 펑펑 눈물을 쏟는 장면이 중계 화면에 잡혔다. 대표팀의 막내로 고군분투를 벌이는 모습에 축구팬들이 안타까워했다. 지난 알제리전에 이어 그의 눈에는 눈물이 마르지 않았다.
손흥민 눈물을 본 네티즌은 "손흥민 눈물, 정말 잘 뛰었다" "손흥민 눈물, 소년가장 같았다 힘들었겠다" "손흥민 눈물, 힘내세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위로를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