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메룬 막장싸움, 자국선수끼리 박치기…알렉스 송은 팔꿈치 공격 퇴장

최종수정 2014.06.20 08:25 기사입력 2014.06.20 08:25

댓글쓰기

▲카메룬이 알렉스 송의 퇴장에 이어 자국 선수들끼리 싸우는 철 없는 행동으로 비난이 받고 있다.(사진:MBC 중계화면 캡처)

▲카메룬이 알렉스 송의 퇴장에 이어 자국 선수들끼리 싸우는 철 없는 행동으로 비난이 받고 있다.(사진:MBC 중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카메룬 막장싸움, 자국선수끼리 박치기…알렉스 송은 팔꿈치 공격 퇴장

2014 브라질 월드컵 카메룬 국가대표팀의 싸움이 연일 화제다.

19일 오전 7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아레나 아마조니아에서 2014 브라질 월드컵 A조 2차전 카메룬 크로아티아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카메룬의 알렉스 송은 전반 39분 공을 빼앗기 위해 달리는 마리오 만주키치의 등을 팔꿈치로 가격했다. 이를 바로 옆에 있던 주심이 봤고 알렉스 송은 곧바로 퇴장 조치됐다. 알렉스 송은 레드 카드를 받은 뒤 고개를 떨구며 쓸쓸하게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알렉스 송이 퇴장한 뒤 카메룬의 수비수 베누아 아수 에코토와 공격수 벤자민 무칸디오는 경기 중 난투극을 벌였다. 후반 종료 직전 자신들의 페널티 지역에서 무칸디오가 에코토를 향해 거친 말을 내뱉었고 에코토는 무칸디오를 향해 박치기를 했다.
카메룬 대표팀 폴커 감독은 알렉스 송 퇴장에 대해 "평정심을 잃지 말아야 했다"며 "모든 선수가 실망스러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크로아티아는 카메룬을 4대0으로 꺾고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카메룬 막장싸움을 접한 네티즌은 "카메룬 막장싸움, 알렉스 송은 왜 팔꿈치 공격을?" "카메룬 막장싸움, 경솔한 행동이었다" "카메룬 막장싸움, 국제적 망신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