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즐라탄, 잉글랜드-우루과이 관중석 포착 "카바니 보러왔니?"

최종수정 2014.06.20 07:34 기사입력 2014.06.20 07:20

댓글쓰기

▲즐라탄이 우루과이-잉글랜드 경기를 관전했다.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즐라탄이 우루과이-잉글랜드 경기를 관전했다.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즐라탄, 잉글랜드-우루과이 관중석 포착 "카바니 보러왔니?"

스웨덴의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2·파리 셍제르맹)가 브라질 월드컵 관중석에서 포착됐다.

즐라탄은 20일(한국시각)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D조 조별 예선 2차전 잉글랜드와 우루과이의 경기를 관전했다.

이 경기에는 즐라탄의 팀 동료인 에딘손 카바니가 우루과이 선수로 뛰었다.

외신에 따르면, 가족들과 브라질에 입국한 이브라히모비치는 앞서 스페인-칠레전도 관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즐라탄의 조국 스웨덴은 유럽 지역 예선서 포르투갈과 플레이오프까지 치르는 접전끝에 아쉽게 브라질 월드컵 진출에 실패했다. 사실상 즐라탄의 마지막 월드컵 도전이었기에 축구 팬들의 아쉬움은 컸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우루과이가 잉글랜드를 2-1로 꺾었다. 이로써 2패를 당한 잉글랜드는 16강 진출이 어려워졌고, 1승1패를 기록한 우루과이는 코스타리카와 이탈리아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잉글랜드-우루과이전 관중석에서 포착된 즐라탄의 모습에 네티즌은 "즐라탄, 누구 보러 왔지?" "즐라탄, 월드컵 출전 못한 아쉬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