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성군, 마을반찬기업 공동마케팅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4.06.13 17:09 기사입력 2014.06.13 17:09

댓글쓰기

"올해부터 4년간 30억원 투입…협력과 연대를 통한 공동마케팅 체계 구축"

[아시아경제 김재철 기자]장성군이 올해부터 4년간 총 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해 마을반찬기업 공동마케팅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그동안 개별 단위로만 운영돼 상품개발 및 판로확보 등에 큰 어려움을 겪었던 마을반찬산업을 기업 간 협력과 연대를 통해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육성코자 추진한다.

이에 군은 올해 초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친환경농정과장을 단장으로 사업추진단을 구성했으며, 농업회사법인인 장성마을반찬 주식회사를 통해 다양한 반찬상품을 개발·판매할 계획이다.

또, 각 분야별 참여주체 간 역량결집을 위해 관내 유통 및 연구기관과 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체계적인 교육과 벤치마킹을 통한 인력 양성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효율적인 유통산업을 위해 장성군 마을반찬 유통센터를 설치, 반찬 제조시설과 간이판매장을 갖추고 체험 및 학습장을 운영해 마을반찬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전진기지로 활용할 복안이다.

특히, 2017년까지 반찬재료로 이용하는 농산물 공급 참여업체를 20개 이상으로 늘리는 등 농산물 가공을 통한 고부가가치 수익 창출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1·2·3차 산업을 모두 아우른 새로운 농산업 육성으로 농가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소기의 성과를 거둘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지난해 농축산식품부가 주관한 2014년 향토산업 육성사업에 마을반찬기업공동마케팅 사업을 응모해 최종 선정, 2017년까지 총 15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됐다.

김재철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