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0대·고졸이하·회사원, 대부업 가장 많이 이용

최종수정 2014.06.13 14:03 기사입력 2014.06.13 14: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대부업을 이용하는 사람 중 30대, 고졸 이하, 회사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대부금융협회가 13일 올해 회원사를 통해 대부금융 이용자 3249명을 상대로 선물 조사를 벌인 결과 5년째 이런 결과가 나왔다.
연령별 대부업 이용자는 30대가 1110명(35%), 40대가 866명(27%), 20대가 638명(20%), 50대가 496명(16%), 60대 이상이 66명(2%) 순이었다. 협회 조사에서 30대 대부업 이용자는 2010년 39%, 2011년 22%, 2012년 40%, 2013년 36%를 차지해 5년째 가장 많았다.

대부업 이용자의 학력별 현황은 고졸 이하가 1728명(5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졸자 1천338명(43%), 대학원 이상 70명(2%) 순이었다. 고졸 이하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0년부터 54~57% 수준이다.

직업별로는 회사원이 절반이 넘는 1634명(52%)을 기록했고 자영업자 611명(20%), 주부 322명(10%)이 뒤를 이었다. 대부금융 이용자 중에는 공무원(60명)과 무직자(65명)도 있었다. 자금 용도는 가계생활자금 1885명(61%), 기존대출금 상환 563명(18%), 사업자금 452명(15%) 순이었다.
이민환 인하대학교 교수는 "저축은행의 중금리대출을 통한 저신용자 시장을 공략하고 서민금융제도 활성화 등으로 업권 간 경쟁이 가속화 될 것"이라며 "규모의 경제 추구, 경영합리화를 통해 새로운 경영환경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