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朴, 대한민국 상식 부정하는 문창극 고집마라"

최종수정 2014.06.18 07:10 기사입력 2014.06.13 11:13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은 13일 박근혜 대통령과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비판의 수위를 높이면서 후보자에 대한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후보의 실체가 드러날수록 온 국민이 경악하고 있다"며 "5000만 국민 중 문 후보만큼 반민족, 반역사, 반헌법, 반통일, 반복지적 사고를 한꺼번에 가진 사람을 찾아내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어 "박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며 말했던 새로운 대한민국이 기껏 이것이냐"라며 "문 후보의 궤변은 우리의 자랑스러운 조상을 능멸하고 함부로 하느님을 팔아 욕보이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문 후보자는 대한민국 국민이 가지고 있는 상식과는 매우 다른 극우역사관을 가지고 있다"면서 "(문 후보자의 지명으로) 국민이 상처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상식을 부정하는 분을 더 이상 고집하지 마라"고 청와대에 거듭 촉구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헌법 정신과 헌정 체제를 부정하는 총리 후보자 문제로 대한민국의 에너지가 소모되고 있다"며 "문 후보자가 언론을 향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것은 총리가 되기도 전에 국민과 싸우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원식 최고위원도 "문 후보의 역사관은 우리 사회에서 도저히 수용될 수 없는 몰상식"이라며 "문 후보자의 발언을 박 대통령은 별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인식을 같이하는지 답해야 한다"고 물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