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기술' 뛰어난 中企에 1000억 지원

최종수정 2014.06.13 11:10 기사입력 2014.06.13 1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정부가 주식, 부동산 등 물적 담보가 아닌 기술, 아이디어 등 미래가치를 담보로 기업에 자금을 빌려주는 기술신용평가 시스템을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올 하반기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 기관을 중심으로 시작한 후 내년부터는 시중은행으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오는 7월 1일부터 신용조회회사(CB)가 기술신용평가 업무를 겸업할 수 있게 해 금융기관들이 기업의 대출심사시 신용정보와 함께 기술정보까지 활용토록 했다.
기업들에 대한 기술신용 평가는 금융위에서 승인을 받은 '기술신용평가회사(TCB)'가 맡게 된다. TCB는 기업들의 신용정보와 기술정보를 활용해 기술신용정보를 산출하고 이를 은행에 제공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금융위는 기술신용 평가의 전문성을 갖춘 CB사가 TCB로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최근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행 CB사 중 기술평가 관련 전문인력을 확충한 곳이 TCB 역할을 하게 된다"며 "7월 초부터 업무를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나이스신용평가, 서울신용평가, 한국기업데이터(KED), 코리아크레딧뷰로(KCB) 등이 TCB 겸업을 위한 막판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다. 그동안 기업들의 기술신용평가를 부분적으로 수행해 왔던 기술보증기금도 정부 기관으로는 유일하게 TCB에 포함됐다.

금융위는 올해 하반기 TCB의 기술신용평가를 바탕으로 6000개 정도의 중ㆍ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자금은 정책금융 기관인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을 통해 각각 500억원씩 총 1000억원 정도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중은행의 경우 미래가치 평가를 두고 보수적인 입장이어서 기술신용 평가를 강제로 적용하기가 어렵다고 판단하고 정책금융기관들부터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TCB가 가동되는 하반기부터 정책금융공사 온렌딩(간접대출) 대상기업과 기보 보증기업 일부에 TCB 활용을 의무화할 예정이다. 2015년에는 기술보증기금ㆍ신용보증기금 보증기업 일부, 2016년 이후 기ㆍ신보 보증기업 전체로 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술신용평가가 정착되면 신용도가 부족한 기업이라도 기술력만 보유하고 있으면 금융기관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며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국책은행 중심으로 시작한 뒤 운영실태를 평가한 후 전 은행권으로 확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