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롯데 영플라자, '제국의아이들 팝업스토어' 오픈

최종수정 2014.06.12 06:00 기사입력 2014.06.1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롯데백화점이 이달 18일까지 본점 영플라자에서 인기 아이돌 '제국의아이들 팝업스토어'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영플라자에서는 현재 엑소, 소녀시대, 빅뱅 등 아이돌 그룹 관련 상품을 팔고 있는데 이번에 제국의아이들이 추가되면서 총 10개로 늘어났다.
인기상품도 다양하다. 'SM타운'매장에서는 폴라로이드 사진이 인기다. 엑소와 관련된 상품들은 전신브로마이드, 부채, 티셔츠 등 모든 상품들이 인기 있고, 빅뱅과 관련해서는 모자, 인형, 응원봉 등이 잘 팔린다. 제국의아이들 팬들은 엽서, 응원봉, 응원수건 등을 많이 찾는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엔터테인먼트와 연계한 매장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1월 'SM타운 팝업스토어'를 오픈해 가수들을 모티브로 한 상품들을 내놨고, 같은 해 6월 정식으로 'SM타운' 매장을 열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스트리트 편집매장 'KHOS'에 입점했으며 올 들어 지난달까지 지난해보다 30%이상 매출이 늘었다.

팝업스토어를 진행하는 동안 제국의아이들 멤버는 영플라자를 세번 방문한다. 지난 10일 첫 방문에는 300명 이상의 팬들이 영플라자 옥상을 가득 메웠다. 매장에서는 멤버의 방문 시기에 맞춰 품목별로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김종환 롯데백화점 마케팅팀장은 "행사를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과 관련된 다양한 상품을 구매하는 내ㆍ외국인 고객이 급증하고 있다"며 "앞으로 K팝과 더불어 한류를 이끄는 주역인 드라마, 영화 등 문화컨텐츠와 관련된 다양한 행사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