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병헌 "7·30 재보선, 중진 부활의 장 돼선 안 된다"

최종수정 2014.06.12 07:29 기사입력 2014.06.11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전 원내대표는 11일 "7·30 재보선이 '중진 부활의 장'이 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전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당의 미래를 위해서는 7·30 재보선이 '중진 부활의 장'이 아닌 '신진 등용의 장'이 돼야 한다"며 "그것이 진정한 새정치가 아닐까"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동안 전략 공천의 재물이 돼온 동작을의 당 조직이 사분오열돼 있다는 점도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이 세월호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청와대는 분열형 '참극' 인사로 국민 기대를 져버린 상황에서 국정조사와 청문회에 전력을 쏟아 민심을 얻는 것이 우선"이라며 "선민후선, 민심이 우선이고 선거는 다음"이라고 강조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