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창규 KT 회장 "사물인터넷 활성화, 통신사들이 주도해야"

최종수정 2014.06.11 14:23 기사입력 2014.06.11 14: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사물인터넷 산업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보통신(ICT) 기술을 보유한 통신사들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

11일 오전 황창규 KT 회장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모바일 아시아 엑스포(MAE) 2014'에 참석해 "기반 인프라를 제공하는 통신사를 중심으로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황 회장은 '연결을 넘어 가치창조, 기가토피아'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갖고 사물인터넷(IoT) 산업 리딩을 위한 통신사들의 역할과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IoT 활성화를 위해 ▲표준화 ▲글로벌 IoT 데이터 공유 허브 구축 ▲글로벌 IoT 포럼 구성 등 3가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사물에 탑재되는 칩셋 규격부터 사물간 통신 규약까지 다양하게 난립된 규격들을 수용, 국제적으로 표준화 해 고객들이 쉽고 저렴하게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다.

중장기적으로는 다양한 종류의 센서 데이터들의 연결과 공유를 통해 교통·보안· 환경 등 사회문제 해결을 지원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글로벌 IoT 데이터 공유 허브' 구축도 제안했다.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업자간 데이터를 자유롭게 교환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데이터 API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황 회장은 또 IoT 산업의 협력의 장을 마련해 공통된 비전과 표준기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할 수 있는 글로벌포럼 출범도 제언했다. 그는 "IoT 시대가 꽃을 피우기 위해서는 통신사업자뿐 아니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들과도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말 기자간담회를 통해 발표한 '융합형 기가토피아' 미래 비전과 추진전략도 소개했다. 황 회장은 "IoT 시대를 맞아 KT는 기가인프라를 기반으로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가토피아 시대, 스마트 동반자'로의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가토피아 사례로는 생산부터 소비, 전력거래 등 에너지의 효율적 통합관리를 ICT와 결합해 진행하는 KT MEG을 소개했다.

황 회장은 "기가토피아를 향한 KT의 도전은 우리 모두의 과제로 모든 것이 연결된 IoT 세상에서는 어느 누구도 혼자서 모든 것을 이룰 수 없다"며 "협력을 통해 공동 번영을 위한 IoT 르네상스를 꽃피우자"고 역설했다.

한편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IoT 기술은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어 향후 10년간 총 19조 달러의 경제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구글, 애플, 삼성, LG 등의 제조 기업에 이어 AT&T, 버라이즌 등 통신기업, 인텔 등 전자부품 기업에 이르기 까지 다양한 기업들이 IoT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BYELINE>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