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번째 메이저 입맞춤…샤라포바 "佛 오픈 늘 특별해"

최종수정 2014.06.08 11:34 기사입력 2014.06.08 11:34

댓글쓰기

마리아 샤라포바[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마리아 샤라포바[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여자프로테니스(WTA) 세계랭킹 8위 마리아 샤라포바(27·러시아)가 2014 프랑스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지난 2012년에 이어 이 대회 두 번째 우승이다.

샤라포바는 7일(한국시간) 파리 스타 드 로랑 가로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시모나 할렙(23·루마니아·세계랭킹 4위)과의 결승전에서 3시간 2분간의 혈투 끝에 세트스코어 2-1(6-4, 6-7<5>, 6-4)로 승리했다.

2004년 윔블던 우승을 시작으로 2006년 US오픈, 2008년 호주오픈, 2012년 프랑스오픈에 이은 개인 통산 다섯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이다. 지난해 프랑스오픈에서 세리나 윌리엄스(33·미국·세계랭킹 1위)에 0-2로 패해 준우승에 그쳐야 했던 아쉬움을 1년 만에 털어냈다. 우승을 확정 지은 뒤 샤라포바는 코트 위에 주저 앉아 기쁨의 포효를 했고, 두 손을 들어올려 관중들에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반면 1980년 프랑스오픈 준우승자인 비르지니아 루지크 이후 루마니아 선수로 34년 만에 대회 결승에 오른 할렙은 경기 막판까지 끈질긴 승부를 했지만 샤라포바의 벽을 넘지 못하며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샤라포바와의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4전 전패로 약세를 잇게 됐다.

경기 뒤 샤라포바는 "지금까지 해온 메이저대회 결승 중 가장 힘든 경기였다"며 "나에게 프랑스오픈은 언제나 많은 의미를 주고 특별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프랑스오픈은 늘 내가 성장할 수 있게 해준 대회였다. 감격스러워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쉽게 패한 할렙은 "파리에서 믿기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며 "최선을 다했고 응원해준 분들 덕에 행복했다. 앞으로 더 많은 메이저대회에서 소감을 밝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랭킹 1·2위의 맞대결로 열리는 라파엘 나달(28·스페인)과 노바크 조코비치(27·세르비아)의 남자 단식 결승전은 8일 오후 11시 열린다. 나달은 프랑스오픈 5연속 우승에, 조코비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에 각각 도전한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