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CNS의 인터랙티브 패널, 세계최초 감정인식 로봇에 장착

최종수정 2014.06.08 09:35 기사입력 2014.06.08 09:35

댓글쓰기

▲일본의 소프트뱅크모바일이 프랑스의 알데바란로보틱스와 공동 개발한 세계 최초 감정 인식 로봇 '페퍼'. '페퍼'의 가슴 부분에 장착된 디스플레이가 LG CNS가 로봇에 최적화되도록 설계, 제작하여 공급한 '인터랙티브 패널'이다.

▲일본의 소프트뱅크모바일이 프랑스의 알데바란로보틱스와 공동 개발한 세계 최초 감정 인식 로봇 '페퍼'. '페퍼'의 가슴 부분에 장착된 디스플레이가 LG CNS가 로봇에 최적화되도록 설계, 제작하여 공급한 '인터랙티브 패널'이다.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세계 최초의 감정 인식 퍼스널 로봇 ‘페퍼’에 LG CNS가 공급한 ‘인터랙티브 패널’이 장착되어 화제다

로봇 페퍼는 사람의 표정과 음성 톤으로 사람의 감정을 인식하는 로봇으로, 2012년 일본 ‘소프트뱅크모바일’과 프랑스의 로봇개발회사인 ‘알데바란 로보틱스’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최근 일본에서 개최된 발표회에서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직접 이 로봇을 소개해 화제가 됐다.

LG CNS는 소프트뱅크에 10.1인치 터치 디스플레이 ‘인터랙티브 패널’을 공급했으며, 로봇 페퍼의 가슴 부분에 장착되어, 사람과의 일대일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한다.

LG CNS의 ‘인터랙티브 패널’은 태블릿 컴퓨터와 유사하나, 로봇의 잦은 이동과 배터리 용량, 로봇의 운영시스템과 인터페이스 등을 고려하여 질량과 크기, 전력 소모량, 운영시스템 등 로봇에 최적화되도록 설계됐다.

페퍼는 내장된 와이파이 통신모듈을 통해 인터넷에 접속하여 수많은 정보를 취득하고 클라우드 인공지능과 데이터베이스와 연계가 가능하여, 향후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다. 순차적으로 소프트뱅크모바일의 영업점에 배치되며, 2015년 2월부터 일반 판매가 개시될 예정이다. 판매 예정 가격은 19만8000엔(약 197만원)이다.
정태수 LG CNS 금융/통신사업본부 부사장은 “소프트뱅크와 LG CNS 간의 깊은 신뢰 관계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프로젝트”라면서 “성공적인 제품 개발과 공급을 통해 고객의 신뢰에 부응했으며, 앞으로도 이 사업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