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사전투표 예상 밖 열기와 과제

최종수정 2014.06.02 11:12 기사입력 2014.06.02 11:12

댓글쓰기

전국 규모 선거로는 처음 도입한 사전투표 결과가 고무적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어제 집계한 결과를 보면 지난달 30, 31일 이틀간 실시한 사전투표의 투표율이 예상을 웃도는 11.49%에 달했다. 지난해 4월과 10월 재보선 때의 사전투표율 6.93%, 5.45%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투표할 수 있도록 유권자의 편의성을 개선해 참여 기회를 늘린 결과다.
사전투표가 투표율을 끌어올릴 가능성을 보여준 만큼 몇 가지 제도적 보완을 한다면 효율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은 주별로 평균 14일, 일본은 10~15일 등으로 이틀인 우리보다 사전투표 기간이 훨씬 길다. 또 휴일(토요일) 투표율이 6.74%로 평일보다 1.99%포인트 높았다. 현행법상 사전투표일은 '선거일(수요일) 전 5일부터 2일간'이다. 늘 금ㆍ토요일이 사전투표일이 된다. 휴일을 포함해 기간을 더 늘리는 방안을 검토할 만하다.

장애인과 노약자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문제도 드러났다. 투표소가 대부분 2층 이상에 있어 중증 장애인들이나 노약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그제 서울 강북구 우이동 사전투표장에서는 투표용지 발급 수와 투표자 수가 맞지 않아 논란이 일기도 했다. 만의 하나 부정투표 시비가 일어나는 일이 없도록 투표, 투표함 이송, 보관 등 사전투표 전 과정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사전투표 이후 선거일 사이에 돌발 상황이 벌어질 경우의 대처도 생각해 볼 일이다. 통합진보당 백현종 경기도지사 후보가 사전투표가 끝난 어제 후보직을 사퇴했다. 사전투표의 백 후보 지지표는 모두 사표가 된다. 고승덕 서울시 교육감 후보의 딸이 제기한 '자질 논란'도 선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다. 하지만 사전투표를 했다면 상황이 달라졌다 해서 투표권을 다시 행사할 방법은 없다.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막판으로 가면서 전국적으로 비방이나 흑색선전 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이 필요하다. 투표율이 낮으면 민의가 왜곡되고 대표성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 지방선거 투표율은 1995년 68.4%에 달했으나 2006년 51.3%, 2010년에는 54.5%에 그쳤다. 지방자치의 바른 정착을 위해 한 표의 권리를 현명하고 적극적으로 행사해야 할 것이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