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준 후보 “용산개발, 변경하면 된다”

최종수정 2014.05.19 11:34 기사입력 2014.05.19 11:34

댓글쓰기

이번 서울시장 선거전의 최대 이슈로 떠오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진은 사업지 전경 /

이번 서울시장 선거전의 최대 이슈로 떠오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진은 사업지 전경 /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한진주 기자] 정몽준 서울시장 후보가 용산국제업무지구의 단계적, 점진적 개발 가능성을 다시 한번 언급했다. 핵심 사업지인 철도 정비창과 서부이촌동을 중심으로 한 큰 그림을 3~4단계로 나눠 추진하겠다는 얘기다.

19일 정 후보는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주최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서울시가) 2012년에 지구해제시켰는데 13년간 노력을 원점으로 되돌렸다. 정말 할 생각 있었다면 해제할 게 아니라 변경하면 된다”고 밝혔다.

현재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은 서울시장 선거전의 개발 공약에 있어 가장 큰 화두로 꼽힌다. 정 후보와 박 후보 모두 통합개발에는 반대하고 있지만 접근 방식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서다.

우선 정 후보의 공약은 단계적, 점진적 개발이다. 초기 부담금을 낮추기 위해 사업부지를 3~4단계로 나눠 사업계획을 변경하겠다는 게 골자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개발방식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철도기지창 부지와 서부이촌동을 연계한 단계적 개발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 정 후보는 "이 정도 큰사업이 우여곡절을 겪는 것은 있을 수 있다"며 “투자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추진하는 분들이나 추진방법이 잘못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박 후보가 내건 해결책은 ‘맞춤형’ 개발이다. 코레일 부지는 코레일 주도로 개발하되 서부이촌동 일대가 용산국제업무지구에 묶여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했고 주민들의 피해가 컸던 만큼 향후 개발계획도 서부이촌동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박 후보는 “서부이촌동은 단독주택지구, 상업지구, 지어진지 얼마안된 아파트, 낡은 시범아파트로 구성돼있는데 다 견해가 달라 맞춤형으로 개발하는 것이 좋겠다고 결론지었다”며 “기존 경험을 반성하고 동시에 현지 주민들과 전문가 의견 충분히 들으면 답이 저절로 나오기 때문에 논쟁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반면 업계에서는 용산 재추진에 대한 우려가 높다. 우선 민간사업인만큼 서울시가 끌고 가기에는 어려움이 많다. 특히 대규모 소송전을 벌이는 최대주주 코레일과 민간 출자사와 합의가 선행돼야 하는 조건이 있다. 한 시장 관계자는 “민간 출자사들간의 이해관계가 정리되지 않은 시점에서 재개발에 대한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시기상조”라며 “두 후보 모두 구체적인 개발안을 내놓아야 시장의 혼란도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