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원파 기자회견 "검찰, 대통령지시로 불공정 수사..해경부터 수사하라"

최종수정 2014.05.15 16:07 기사입력 2014.05.15 16:07

댓글쓰기

▲구원파가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에 대해 항의했다.(사진:TV조선 방송 캡처)

▲구원파가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에 대해 항의했다.(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구원파 기자회견 "검찰, 대통령지시로 불공정 수사..해경부터 수사하라"

구원파(기독교복음침례회)는 15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금수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구원파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공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구원파는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와 계열사의 비리의혹 수사에 대해 "경찰과 검찰뿐만 아니라 국세청, 감사원, 금감원 등 범정부적으로 합동해 벌이는 사상 유례가 없는 초고강도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는 대통령의 지시에 의한 불공정 수사"라고 반발했다.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주식을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구원파 신도들이 일군 회사와 대표들에 대한 전방위적 수사는 부당하다고 덧붙였다.

구원파는 구조를 제대로 벌이지 못한 해경과 정부에 희생자 사망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며 "따라서 대통령의 엄벌지시에 의거해 최소한 선사측과 동일한 수준으로 해경을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구원파는 "해양경찰청장, 경찰청장, 해수부장관, 안행부장관, 국무총리, 대통령비서실장 등에 대해서도 초고강도 수사를 실시하라"며 "이같은 구원파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검찰과 정부는 협조를 기대하지 말라"고 밝혔다.

구원파 기자회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구원파, 검찰 불공정 수사는 어불성설" "구원파, 어쨌든 비리에는 책임이 있는 거 아닌가" "구원파, 무섭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