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도 올해부터 만60세 정년 연장한다

최종수정 2014.05.11 12:28 기사입력 2014.05.11 12:28

댓글쓰기

SK텔레콤, 정년 연장·임금피크제 도입·통상임금 확대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SK텔레콤(대표 하성민)이 올해부터 정년을 만 60세로 연장하고(기존 만 58세) 임금피크제를 도입한다. 또 정기상여금도 통상임금 범위에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SK텔레콤은 지난 9일 오후 을지로 본사 T타워에서 하성민 사장과 김봉호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단협 조인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노사는 정년 연장, 임금피크제 도입, 통상임금 범위 확대 등을 합의했다.

한편 지난해 '고용상 연령 차별금지 및 고령자 고용 촉진에 관한 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고, 오는 2016년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정년은 60세로 늘어난다. SK텔레콤 노사는 이보다 2년 앞서 정년 연장을 도입하되, 만 59세부터 매년 전년 연봉을 기준으로 임금을 10%씩 감액하는 임금피크제를 함께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 노사는 통상임금 범위를 정기상여금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다만 대내외 경영 환경을 고려해 기본급은 동결하기로 합의했다.

SK텔레콤은 "치열한 경쟁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협력적인 노사 관계를 이러 나갈것"이라고 밝혔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