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성 마지막경기, 풀타임 소화…팬들 "'위송빠레' 연호"

최종수정 2014.05.04 14:33 기사입력 2014.05.04 14:25

댓글쓰기

▲박지성 마지막 경기 팀 승리 견인.

▲박지성 마지막 경기 팀 승리 견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지성 마지막경기, 풀타임 소화…팬들 종료 후 "'위송빠레' 연호"

국민 캡틴 박지성(33)이 팬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박지성은 4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의 필립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NAC 브레다와의 최종전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44분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에 에인트호번의 2-0 승리에 견인했다.

특히 이날 경기는 지난해 8월 잉글랜드 퀸스파크 레인저스에서 에인트호번으로 한 시즌 임대 후 갖는 마지막 경기였다.

이에 에인트호번 팬들은 경기 종료 후 '위송빠레'를 연호하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박지성은 경기 종료 후 그라운드에서 마이크를 잡고 팬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박지성은 "2002년 에인트호번에 입단했을 때 유럽 무대가 처음이라 적응에 어려웠지만 팬들이 열렬히 지지 해줬다. 팬들의 성원 때문에 지난해 다시 에인트호번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팬들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전해 팬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박지성 마지막경기를 접한 네티즌은 "박지성 마지막경기, 국민 캡틴 화이팅입니다" "박지성 마지막 경기, 너무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