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침몰]민주노총 "광주횃불·노동절 행진에 대한 관심은 분노한 민심"

최종수정 2014.05.02 16:40 기사입력 2014.05.02 16: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민주노총은 2일 논평을 내고 "광주 횃불 행진·노동절 행진 등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민심의 분노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에서 "어제 세계노동절대회를 통해 민주노총은 세월호 참사로 분노한 민심을 확인했다"면서 "박근혜 정부는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고 총체적 책임 당사자로서 그에 마땅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고 박근혜 정권과 자본을 향한 분노를 대변하고자 도심행진에 나선 민주노총은 시민들의 뚜렷한 관심과 지지를 만났다"면서 "일부 언론은 교통 불편만 부각시키며 시위를 왜곡하려 했지만 시민들은 차분하고 진지한 모습으로 행진을 지켜봤다"고 일부 언론의 비판적 보도에 반론을 제기했다.

인터넷을 중심으로 화제가 된 '광주 횃불행진'을 수사하겠다는 경찰에게도 비판이 이어졌다. 민주노총은 "광주 횃불행진은 합법적이었으며 예정대로 별 마찰이나 사고 없이 평화롭게 끝났다"면서 "그러나 경찰은 횃불행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자 난데없이 수사를 하겠다며 불법성 논란을 만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또 "세월호 참사를 통해 국민들은 자본의 이윤탐욕과 이를 뒷받침해 온 정부가 초래한 참혹한 실상을 목격했다"면서 "마땅히 정부는 사죄하고 책임져야 했지만 대통령부터가 국민의 비탄을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에 따른 국가개조나 사회체제 혁신을 이끌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