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인 다이빙벨 철수, 수색 50여분 만에…"구조지원 무용론"

최종수정 2014.05.01 14:06 기사입력 2014.05.01 14:06

댓글쓰기

▲논란 끝에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이 투입됐지만 결국 자진 철수했다. (사진: 이상호 기자 트위터)

▲논란 끝에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이 투입됐지만 결국 자진 철수했다. (사진: 이상호 기자 트위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종인 다이빙벨 철수, 수색시간 50여분 자진 철수 "구조지원 무용론"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투입된 해난구조지원 장비인 '다이빙벨'이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철수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알파잠수기술공사(이하 알파) 이종인 대표가 지휘하는 다이빙벨이 세월호 선미 쪽에 투입됐다고 밝혔다. 알파측 잠수사 3명이 탄 다이빙벨은 이날 오전 3시20분께 물속으로 들어갔다가 5시17분께 나왔다.

이종인 대표는 한 언론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다이빙벨은 수심 23m에서 세워졌으며 잠수사 2명이 50분가량 물속에 머물며 수색구조작업을 폈다"고 전했다.

다이빙벨이 50분가량만 잠수작업을 진행하며 결국 철수를 선택함에 따라 향후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이종인 대표는 뚜렷한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어 다이빙벨을 타고 해저로 내려간 잠수부들이 수중에서 보낸 50분 가운데 실제로 얼마나 선체 수색 작업을 진행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고명석 대책본부 대변인은 이날 진도군청 정례브리핑에서 "수색 작업을 얼마나 했는지는 그 분들만 알기 때문에 우리 측에서는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