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 맡겨둘 수 없다"

최종수정 2014.05.01 14:47 기사입력 2014.05.0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1일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관련 사과한 것에 대해 "지금 박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은 '책임을 묻겠다'가 아니라 '내 책임이다', '바꾸겠다'가 아니라 '나부터 바뀌겠다'고 약속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며 "불법적 운항과 관련된 것은 선사와 선주의 책임이지만 구조 과정에서 빚어진 문제점들은 국가의 직접 책임으로,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과 정부에 진상 규명을 맡겨둘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의 명운을 걸고 세월호 참사 원인과 구조 과정에 이르기까지 진상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특히 "박근혜정부가 국민의 생명ㆍ안전에 대한 문제와 국민 삶의 문제에 대해 시각을 똑바로 세우지 않는다면 제가 제일 앞에 서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국가안전처' 신설 방침에 대해서는 "국가안전처 신설 방침에 안심하는 국민이 많지 않을 것"이라며 "조직과 사람의 문제를 또다른 조직을 새로 만드는 걸로 해결할 수 없고 근본적 점검 및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우리가 그 일을 해야 한다.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손수건, 국민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이 돼야 한다"며 "대통령과 정부ㆍ여당이 말로만 외친 '안전사회', '인간존엄 사회'의 구호를 우리라도 대신 요구하고 이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