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공천 고집했던 安, 호남은 전략공천 검토?

최종수정 2014.04.28 10:40 기사입력 2014.04.28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야당의 전통적 텃밭인 호남지역 공천을 둘러싸고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김한길ㆍ안철수 공동대표는 정치 개혁의 일환으로 '전략 공천'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지만 옛 민주당 출신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거세다. 이들은 "'전략 공천'이라 쓰고 '안철수 사람 심기'라고 읽는다"며 경선을 치를 것을 주장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6ㆍ4 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20일도 채 남지 않은 28일까지도 광주시장을 비롯해 전남도지사, 전북도지사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경선 방법조차 정하지 않았다.

당장 29일부터 부산을 시작으로 차례로 경선을 치를 예정인데, 유난히 호남지역에서만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이다. 이는 호남에서의 경선은 사실상 본선 승리라는 인식이 강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 야권에게는 떼어 놓은 당상과 같은 곳인 셈이다.

호남지역 공천에 대한 잡음이 끊이지 않는 것은 옛 민주당이 장악해 왔던 텃밭에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새정치연합측 후보가 나서면서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전략 공천의 대상으로 거론되는 후보도 모두 '안심(안철수 의중)'이 담긴 인물이란 평이다.
민주당 출신의 한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당론과 여론조사 결과 무공천은 철회했지만 여전히 무공천을 통한 개혁 공천의 의지가 강한 안 대표가 유독 호남지역에서는 공천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광주시장의 경우 안 대표 입장에서 최악의 시나리오는 윤장현 예비후보에 대한 전략 공천을 강행하고 이용섭ㆍ강운태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상황이다. 만약 이ㆍ강 후보가 단일화를 한 뒤 윤 후보를 본선에서 이긴다면 안 대표에게 닥칠 역풍은 만만찮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상황에서는 윤 후보의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당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점도 안 대표가 결심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다.

전남지사 후보 중에서는 당비 대납 의혹이, 전북에서는 착신 전환을 이용한 여론조사 왜곡 논란이 각각 불거지면서 당 지도부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