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취약계층 4천명에 4개월간 일자리 지원

최종수정 2018.08.15 18:30 기사입력 2014.05.01 07:35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2일부터 2단계 공공근로사업을 시작한다.

300억원이 투입되는 2단계 공공근로사업은 정기소득이 없는 취업취약계층 4000여명을 대상으로 5월2일부터 8월말까지 4개월 동안 도내 31개 시ㆍ군 1500개 사업장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실업자,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이면서 재산이 1억3500만원 이하인 사람들이다. 이들은 사전 접수를 통해 4월말 선발됐다.

참가자들은 ▲DB구축 지원사업 ▲서비스 지원사업 ▲환경정화사업 등에 투입된다. 65세 미만은 주 25시간, 65세 이상은 주 15시간 근무한다. 하루 8시간 근무 시 임금 4만4680원(교통비 3000원 포함)을 받는다.

박상목 경기일자리센터장은 "취업 취약계층에게 한시적 일자리를 제공해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해 주는 것이 사업 목적"이라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들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채용박람회 참여, 취업상담 등 취업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