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첫 아웃렛 '현대아울렛 가산점' 1일부터 영업

최종수정 2014.05.01 09:30 기사입력 2014.05.01 09:30

댓글쓰기

현대아울렛 가산점

현대아울렛 가산점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현대백화점의 첫 도심형 아웃렛인 현대아울렛 가산점이 1일 프리오픈에 이어 2일 정식 개관한다. 현대백화점은 가산점을 통해 연간 2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3월 (주)한라와 아웃렛 위탁운영 계약을 체결했으며, 일부 시설을 리뉴얼하기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30일까지 문을 닫고 공사를 마쳤다. 상호는 기존 하이힐아울렛을 현대아울렛 가산점으로 바꿨다.
가산점은 현대백화점이 20년간 위탁운영하는 조건이며, 영업이익의 10%를 위탁운영 수수료로 받게 된다. 지하 1층~지상 9층 규모로 단일건물로는 국내 도심형 아울렛 중 영업면적(3만9000㎡)이 가장 넓다.

전체 입점 브랜드는 230개로 전보다 20여개 늘었다. 미샤, 오브제 등 90개의 브랜드가 새로 입점하는 등 전체 입점 브랜드의 40% 정도가 첫 선을 보이게 된다.

이윤규 현대아울렛 가산점장은 "젊은 고객이 선호하는 에잇세컨즈, LAP, 원더플레이스 등 SPA 브랜드와 듀엘, 톰보이 등 경쟁력을 갖춘 영캐주얼 브랜드 등이 대폭 강화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기존 하이힐에 입점해 있던 타임, 시스템 외에 타임옴므와 시스템옴므, 마인, 쥬시꾸뛰르, 올라카일리 등 현대백화점 계열사인 한섬의 대표 브랜드가 대거 선보인다.

가산점은 상품판매장소로 사용하던 6층 500㎡ 규모 공간에 복합문화공간인 컬쳐스퀘어존을 조성했다. 멤버십 카드 제도를 운영해 구매금액의 0.1%를 포인트로 적립해 주고, 현대백화점 상품권도 사용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가산동은 마리오 아울렛과 W몰 등을 중심으로 8000억원 규모의 상권을 형성하고 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