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돔페리돈 성분 사용 '주의' 권고

최종수정 2014.04.30 16:12 기사입력 2014.04.30 16: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구토 치료제로 사용하는 '돔페리돈' 성분이 들어있는 약품이 심장 관련 부작용이 나올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돔페리돈이 들어있는 약은 신중하게 복용해야 한다는 당부다.

3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럽의약품청(EMA)가 돈페이돈 함유 약품에 대해 심장 관련 부작용 발생 위험으로 제한적 사용을 권고했다는 내용의 안전성 서한을 국내 의약전문가와 소비자 단체에 배포했다.
EMA는 돈페이돈 성분의 위해성을 평가한 결과, 부정맥과 같은 심장 관련 부작용이 증가했다면서 구토 증상 완화에만 사용하라고 권했다. 또 치료용량은 성인의 경우 1회 10mg씩 1일 3회 복용하고, 최대 1주일 이내로 복용기간을 제한할 것을 권고했다.

식약처는 돈페이돈 성분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한 뒤 허가변경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생산된 돔페리돈 성분만 들어있는 약품은 한국얀센의 '모티리움-엠정'을 비롯해 45개다. 또 돔페리돈과 다른 성분으로 된 약품은 익수제약의 아세리돈정이 있으며, 일부 제약사는 돈페리돈 대신 '브로모프리드단일제' 등 13개 성분을 쓰기도 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