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총리 사퇴·청해진해운 수사로 끝날 일 아니야"

최종수정 2014.04.28 09:35 기사입력 2014.04.28 09:35

댓글쓰기

안철수 "총리 사퇴·청해진해운 수사로 끝날 일 아니야"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8일 정홍원 국무총리가 세월호 침몰 사고에 책임을 지고 전날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총리 사퇴나 청해진해운에 대한 수사로 끝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가 밤낮 없이 일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한다"며 "국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고에 대한 책임을 가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거기서 멈추지 않고 국가안전시스템을 새롭게 만들고 철저히 관리해야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며 "정치가 가혹·참담 할 때 위로가 되고 위험·불안할 때 믿음이 될 수 있도록 하루하루 담금질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세월호 선장이 책임을 다하지 않은 것에 분노하듯 대한민국호 선장인 대통령부터 여야 정치인인 우리 자신까지 책임을 다했는지 자책해야 마땅하다"면서 "꽃다운 아이들의 죽음을 가슴에 품고 어떤 정치를 해야 하는지 생각해보니 가장 나쁜 것은 이대로 정치가 주저앉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표는 "우리가 책임져야할 자세는 크게 상처 입은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자식 잃은 부모심정으로 열심히 일하는 것"이라며 "악천후 속에서 구조작업으로 탈진하는 구조대원들처럼 우리도 기운내서 죽기 살기로 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