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노란리본 세월호 참사 애도 "국경을 넘어 모두 한마음"

최종수정 2014.04.27 14:05 기사입력 2014.04.27 14:05

댓글쓰기

▲미국 노란리본 캠페인(사진:YTN 방송캡처)

▲미국 노란리본 캠페인(사진:YTN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국노란리본 세월호 참사 애도 "국경을 넘어 모두 한마음"

노란리본 캠페인이 미국에서도 펼쳐져 화제가 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각) 미 서부지역 대학생회 연합 소속 학생 50여 명은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앞 나무에 노란 리본을 달고, 행인들의 팔목 등에 노란 리본을 다는 켐페인을 벌였다.

로스앤젤레스의 대형 식당 앞에서 열린 추모 모임에는 교민 뿐아니라 현지인들도 참여해 희생자를 애도하고 실종자들이 살아 돌아오기를 기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인들은 영어와 스페인어로 세월호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바라는 소망을 적었다.
이 노란리본의 뜻은 '다시 돌아오기만을 기다린다'라는 기다림의 의미로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에서 전쟁터에 나가 있는 병사나 인질, 포로로 잡혀간 사람들의 조속한 무사귀환을 바라며 노란리본을 나무에 매달았던 것에서 유래됐다.

현재 온라인 상에서 많은 사람들이 각종 SNS에 노란리본 사진을 게재해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캠페인에 동참 하고있다.

미국노란리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미국노란리본, 감동적이다" "미국노란리본, 모두가 한마음이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