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구로항동 개발계획 4년만에 확정, 임대주택 ‘반토막’

최종수정 2014.04.23 10:30 기사입력 2014.04.23 10:30

댓글쓰기

임대 800가구 감소·분양 1000가구 증가… 도시형 800가구 추가해 임대 변경

단독[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지구계획 확정 후 지지부진하게 끌어온 서울 구로구의 항동보금자리지구 개발이 본격화된다. 주택공급계획이 지구지정 4년만에 최종 확정돼서다. 서울시는 재정부담을 감안해 임대주택을 아파트는 줄이고 도시형생활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반영했다. 또 분양물량은 당초 계획보다 1000가구 늘린 3000가구로 계획했다. 약 4000억원으로 추정되는 보상이 끝나는대로 건축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최근 4325가구의 공동주택과 875가구의 도시형생활주택 공급계획이 확정된 구로 항동보금자리지구 전경 /

최근 4325가구의 공동주택과 875가구의 도시형생활주택 공급계획이 확정된 구로 항동보금자리지구 전경 /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최근 구로구 항동보금자리지구 주택공급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계획에 따르면 8개 블록에 총 4325가구의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1블록 419가구 ▲2블록 658가구 ▲3블록 1189가구 ▲4블록 326가구 ▲5블록 642가구 ▲6블록 337가구 ▲7블록 345가구 ▲8블록 409가구 등이다. 박원순 시장 취임 초기 마련한 5100가구 건립안보다는 800여가구 줄었다.

눈에 띄는 점은 임대주택 공급량을 축소한 대목이다. 지구지정 초기 계획한 2039가구보다 40%, 서울시가 공급량을 일부 조정해 최고치인 3209가구로 늘렸던 시기보다도 60%가 줄인 1244가구다. 8개 블록 전체에 골고루 공급하려던 임대주택 건립 계획도 수정, 2ㆍ3ㆍ4ㆍ8블록 등 4곳에만 공급하기로 했다. 이에비해 분양물량은 당초 2000가구에서 3000가구로 늘었다. 분양물량을 늘린 것은 사업부담을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사실 항동지구 개발이 재차 변경하게 된 것은 사업성 때문이다. 2010년 5월 보금자리지구로 지정된 항동지구에는 임대 2039가구, 분양 2376가구 등 총 4415가구가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박 시장은 임대 8만가구 공급계획을 발표하며 임대(공공ㆍ국민) 물량을 3209가구로 기존 대비 1.6배 늘리도록 변경했다. 이로 인해 분양 물량은 2376가구에서 1891가구로 줄었다.

또 주택 공급물량을 4415가구에서 5100가구로 늘리면서 사업비는 더 불어났다. 보상비와 건축비 등 기본적으로 필요한 예산만 1조3000억원에 달했다. 변경한 계획대로 추진할 경우 사업시행자인 SH공사가 부담을 끌어안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 것도 이 시점이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주택공급 계획안을 다시 수정, 고시까지 마친 뒤 국토부에 지구계획변경을 신청했다. 5100가구의 공급계획을 4192가구로 줄이면서 임대주택도 3209가구에서 2039가구로 1200여가구나 줄였다.
하지만 국토부와 서울시간 협의를 통해 최종 확정된 공급계획은 임대 1244가구를 포함한 4325가구다. 서울시 요구안보다 임대 물량이 800여가구나 더 줄었다. 대신 분양물량은 1891가구에서 3081가구로 크게 늘었다. 서울시는 아파트 임대주택을 절반으로 줄이고 대신 도시형생활주택으로 875가구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사업비 부담을 줄이도록 했다. 도시형생활주택은 60㎡ 이하 규모로 총 3개 블록에 각각 300여가구씩 배정됐다. 향후 국민임대로 공급된다.

아파트 임대주택이 줄어든 점은 수요자들의 불만을 살 가능성이 높다. 당초 계획안에는 60㎡ 이상 공공임대도 다수 포함됐지만 이번 조정을 통해 임대주택은 모두 60㎡이하 원룸으로 변경됐다. 특히 8블록은 모두 임대주택만 공급하는 것으로 계획되는 등 입지에서도 일부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2월부터 시작된 보상계획은 난항이 예상된다. 보상금 지급과 단지 조성비 등 초기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탓에 공사채 발행이 불가피해져서다. 과도한 채무로 몸살을 앓고 있는 SH공사로서는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보상이 차질을 빚은 데다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수차례 설계변경이 진행되며 사업이 늦어졌지만 도시형생활주택과 분양물량 조정을 통해 접점을 찾은 만큼 올해 안에 보상을 마무리 짓고 내년 착공에 들어갈 수 있도록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항동보금자리지구 주택공급 변경안 /

항동보금자리지구 주택공급 변경안 /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