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랑스 방송 세월호 시신 3구 노출…너무 깨끗해 논란 되나?

최종수정 2014.04.24 07:25 기사입력 2014.04.23 07:46

댓글쓰기

▲프랑스 방송 세월호 침몰 소식 보도.(사진: '프랑스3' 홈페이지)

▲프랑스 방송 세월호 침몰 소식 보도.(사진: '프랑스3'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프랑스 방송 세월호 시신 3구 노출…너무 깨끗해 논란 되나?

지난 20일 프랑스 국영채널 '프랑스3(France 3)'에서 세월호 침몰 사망자의 모습을 그대로 영상에 담았다.

'프랑스3'이 담은 영상에는 이날 인양된 3구의 시신 모습이 보였는데 이 시신은 남색 운동복 상의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있는 시신의 모습이다.

옷 밖으로 노출돼 있는 손과 발이 물속에 5일 동안 있었던 시신으로 보기에는 너무 깨끗한 모습이어서 최근까지 생존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의 늑장 구조로 실종자 가족들의 아픔과 분노가 극대화돼 있는 이 시점에서 만약 시신이 인양된 때가 사망 시간과 그리 멀지 않은 것이라 판명된다면 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3는 이 밖에도 인양된 시신을 확인하려고 줄을 지어 기다리는 가족의 모습과 정부에 거칠게 항의하는 가족의 모습, 이준석 세월호 선장이 구속되는 장면 등을 내보냈다.

프랑스 방송 세월호 중계를 접한 네티즌은 "프랑스 방송 세월호, 그대로 내보내네?" "프랑스 방송 세월호, 역시 해외에서도 우리나라를 보도하는구나" "프랑스 방송 세월호, 논란 또 있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