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3명의 행복... 1만원으로 1년 책임진다

최종수정 2014.04.22 14:48 기사입력 2014.04.22 14:48

댓글쓰기

성북구 동선동 기초수급자 및 저소득 한부모가정 203명 1인당 1만원 가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성북구(구청장 김영배)가 올 한 해 동안 동선동 관내 어려운 주민 203명의 행복지킴이가 된다.

공익형 상해보험인 '만원의 행복보험' 가입을 통해 1인 당 1만원의 보험료로 1년을 책임져 주는 것.

성북구 동선동 주민센터는 열악한 생활환경으로 각종 위험에 노출되기 쉬우나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보험가입이 힘든 저소득가구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고자 관내 기초수급자 및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2012년부터 ‘만원의 행복보험’을 추진해 오고 있다.

2012년에는 가입자 138명 중 5명이 혜택을 받았고 2013년부터는 저소득 해당자 전원 가입을 지원, 201명 가입자 중 8명이 혜택을 받았으며 올해에는 총 203명이 가입했다.
성북구 동선동 ‘만원의 행복보험(공익형 상해보험)’ 가입식

성북구 동선동 ‘만원의 행복보험(공익형 상해보험)’ 가입식


특히 올해 지원 대상자 총 203명의 보험가입을 위한 기금은 주민자치위원회가 지난해 주민통합을 위한 송년회 비용을 절약한 잔액 80만원을 지원했다.

동선동 복지협의체, 방위협의회, 민족통일협의회, 새마을부녀회,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청소년지도협의회 등 직능단체와 성북우체국에서 소중한 뜻을 모아 87만원을 후원했다.
나머지 부족한 금액은 복지협의체가 주관하고 지역내 업체에서 기부한 의류 등을 판매한 바자회 수익금 36만원을 더해 총 203만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보험금은 재해를 원인으로 사망시 유족위로금으로 지급, 상해로 인해 의료비·통원치료비·처방비 발생시 상해 입원의료비와 상해 통원의료비로 지급한다.

김영배 구청장은 “우체국, 지역내 직능단체와 주민들의 따뜻한 관심으로 203명의 소중한 행복을 책임지게 돼 감사하는 동시에 어깨가 무겁다” 며 “소박한 손길이지만 만원의 행복보험이 어려운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길 바란다” 고 전했다.

만 15~65세 저소득 해당자를 대상으로 하여 1년 만기의 공익형 우체국 상해보험인 ‘만원의 행복보험’은 매년 4월이 만기시점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