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SJ "3D는 속임수, UHD가 대세"…삼성 UHD TV 호평

최종수정 2014.04.22 08:30 기사입력 2014.04.22 08:30

댓글쓰기

삼성 UHD TV 화질, 몰입감 호평…"각 가정, 대형 TV를 UHD TV로 바꿀 수밖에 없을 것"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UHD TV는 속임수(gimmicks)로 드러난 3D TV와는 다르다. 각 가정에서는 대형 TV를 UHD TV로 바꿀 수밖에 없을 것이다."

22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삼성전자의 65인치 커브드 UHD TV 시청 후 게재한 리뷰에서의 평가다.

WSJ은 삼성전자 UHD TV를 통해 미국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를 본 후 "케빈 스페이시의 윗입술에 있는 땀방울까지 보인다"며 호평했다. 매체는 삼성전자 UHD TV로 본 UHD 콘텐츠와 블루레이 영상을 UHD급으로 보정한 콘텐츠 모두 질적으로 뛰어나다고 평가하면서 UHD TV가 홈씨어터의 르네상스를 불러올 것으로 전망했다.

영화 '월드워 Z'의 한 장면을 시청한 후에는 HD TV로 볼 때는 개미 크기 만한 사람들이 서로 밀치는 장면으로 생각했는데 UHD TV로 보니 좀비의 공격을 받는 장면이었다고 UHD TV와 콘텐츠의 화질을 높이 평가했다.

휜 화면의 몰입감도 예상보다 좋았다고 WSJ은 설명했다.
에볼루션 키트에 대해서도 호평했다. 이 제품은 TV에 꽂으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성능을 업그레이드 해주는 기기로 기존에 구입한 TV를 최신 제품과 동일한 성능으로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 가격은 400달러다.

반면 음향 시스템과 스마트 TV 인터페이스에 대해서는 각각 빈약하고 복잡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WSJ은 "속임수로 드러난 3D TV와는 달리 UHD TV는 픽셀부터 화면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인식을 근본적으로 바꿔놨다"며 "각 가정에서 대형 TV를 UHD TV로 바꿀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