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베이징모터쇼]기아차, 'K4 콘셉트카·K3S 해치백' 세계 첫 공개

최종수정 2014.04.20 11:00 기사입력 2014.04.20 11:00

댓글쓰기

K4 올 하반기 중국 출시, 30~40대 주요 고객층…젊은 계층 타깃 'K3S' 해치백도 공개

[베이징=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기아자동차가 20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신국제전람중심에서 개막한 '2014 베이징모터쇼(2014 Beijing International Automotive Exhibition)'에서 중국 전략 K4 콘셉트카를 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차 는 K4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올해 하반기 중 중국 시장에 K4를 출시하고 30~40대를 주요 고객층으로 설정해 다양한 판촉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K4 콘셉트카는 간결하면서도 중후함이 묻어나는 디자인, 동급 최고의 공간 활용성과 안전성, 최첨단 편의사양이 돋보이는 중국 전략 중형 세단이다.

전장 4720㎜, 전폭 1815㎜, 전고 1465㎜의 K4 콘셉트카는 대범함(Grand)이라는 디자인 핵심 요소 하에 직선 위주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절제된 역동성과 고급스러움을 간결하게 표현해 냈다. 앞쪽 후드 길이를 늘리고 측면 유리 부분은 넓혀 대형 세단 같은 중후함이 중형 세단에서도 느껴지도록 했다.

K4 콘셉트카는 중국에 출시된 기아차 최초로 고출력의 1.6ℓ 터보 GDI 엔진을 탑재해 뛰어난 주행 및 동력성능을 자랑한다. 조작이 편리한 자동변속기의 장점과 빠른 변속과 효율을 지닌 수동변속기의 장점을 결합시킨 7속 더블 클러치 변속기(DCT)를 장착해 우수한 변속감을 제공한다.
K4 콘셉트카에는 2열 시트 열선, 후석 에어벤트 등 경쟁 차급에 널리 적용되는 사양은 물론 버튼시동 시스템, 슈퍼비전 클러스터, 유보(UVO) 텔레매틱스 시스템 등 최첨단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6에어백, 차체자세제어장치(VDC), 후방카메라 등 다양한 안전사양도 함께 갖췄다.

K4는 설계 최적화 노력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인 2770㎜의 축거를 확보하고, 1~2열 시트 간격도 최대로 넓히는 등 최고의 패밀리 세단에 걸맞는 뛰어난 공간활용성을 자랑한다.

기아차는 K3S도 함께 공개했다. K3S는 세련되고 역동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으로 무장한 중국 전략 준중형 해치백(5도어) 모델이다.

차명 K3S는 기아차의 대표 준중형차 K3에 '역동적인(Sporty)', '패션을 선도하는(Stylish)'이라는 의미의 영문 앞글자를 따 탄생했다.

전장 4365㎜, 전폭 1780㎜, 전고 1460㎜, 축거 2700㎜의 K3S는 세련된 디자인과 트렌드를 중시하는 중국 20~30대 신세대 계층을 겨냥해 다이나믹한 느낌의 스포티 해치백으로 개발됐다.

전면부에는 날렵한 형태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대형 인테이크 그릴을, 측면 및 후면부에는 신규 디자인의 16~17인치 알루미늄 휠과 테일 게이트, 리어콤비램프를 적용해 스포티한 느낌과 더불어 고성능 차량 이미지를 구현했다.

K3S는 1.6ℓ D-CVVT 엔진과 6속 자동 및 수동변속기를 장착해 우수한 동력 및 주행성능, 변속감을 제공한다.

K3S는 고휘도방전램프(HID) 헤드램프, 초박막액정표시장치(TFT-LCD) 클러스터, 발광다이오드(LED) 주간 주행등(DRL) 등의 첨단 사양과 통풍 및 전동 시트, 운전석 자세 기억 시스템(IMS), 열선 스티어링 휠 등 다양한 편의사양을 갖췄다. 트렁크 하단에는 별도의 수납공간을 확보해 해치백 특유의 공간활용성을 살렸다.

기아차는 베이징모터쇼에서 1421㎡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K4 콘셉트카, 신차 K3S, 니로 콘셉트카를 비롯해 카덴자(국내명 K7), K5 터보, 스포티지R 등 양산차와 친환경차 K5 하이브리드, 쏘울 전기차 절개차 등 총 20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파워트레인존에는 1.6 터보 GDI 엔진과 변속기, VIT존에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및 주행 편의·안전 신기술 체험 모형, 브랜드컬렉션존에는 케이벨로(K Velo) 자전거, 기아 향수 등이 전시된다.

2014 브라질 월드컵 공식 후원사인 기아차는 베이징모터쇼에 월드컵존을 마련하고 카렌스 및 쏘울 월드컵 스페셜 랩핑카 전시, 브라질 월드컵 마스코트 플레코(Fuleco)와 함께 하는 기념촬영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는 중국에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기아차 패밀리룩을 적용한 신규 디자인의 전시관을 이번 베이징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호랑이들의 신전(Tiger Temple)으로 명명된 신규 디자인 전시관은 기아차의 패밀리룩인 호랑이 코 그릴(Tiger Nose Grill) 특유의 세련된 직선 구조를 3차원 입체 공간 형태로 재해석했다.

전시관 상단과 하단이 맞물려 만들어내는 호랑이 코 그릴 형상의 전시관은 마치 관람객들이 기아차 차량 한 가운데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전시관을 가득 메운 초대형 LED 화면이 선사하는 다양한 영상은 관람객들에게 젊고 역동적인 기아차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한다.

기아차는 신규 디자인 전시관을 향후 부산모터쇼, 파리모터쇼, 광저우모터쇼에 차례로 선보인 뒤 2015년부터 기아차가 주관하는 전 세계 모터쇼에 본격 적용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을 공략하기 위한 핵심 차종 K4 콘셉트카와 K3S를 올해 중국 최대 자동차 관련 행사인 베이징모터쇼에서 공개하게 됐다"며 "중국 전략 차종 공개와 함께 중국 축구팬들을 겨냥한 월드컵 마케팅 등 적극적인 판촉 활동을 통해 기아차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