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십견' 다스리는 다양한 치료방법

최종수정 2014.04.20 10:01 기사입력 2014.04.20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어깨질환은 종류가 다양하지만 그 중 밤잠을 설칠 정도의 극심한 통증은 오십견에서 많이 나타난다.

오십견은 50대에 많이 나타난다고 해서 붙은 이름으로 정식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단순 근육통으로 잘못 알고 있는 이가 많은데, 오십견은 관절에 이상이 생겨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관절이 서로 들러붙고 관절 속까지 피가 차기도 한다.

통증이 심해지면 관절 속은 물론 관절낭(점액이 들어있는 주머니 모양의 조직)과 회전근개의 들러붙는 현상(유착)이 심해져 결국 근육이 짧아지는 현상까지 불러오게 된다.

오십견의 발병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주로 어깨관절 주위 연부 조직의 퇴행성 변화에 의해 발병하는 것으로 추청된다. 어깨 관절 부상이나 무리한 어깨 사용, 심한 스트레스, 당뇨, 목디스크나 경추척수증이 있는 경우에는 나이와 상관없이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여성이 남성보다 발병률이 2배 정도 높은데, 이는 반복적인 가사노동과 폐경으로 인한 여성 호르몬 감소가 원인인 것으로 추측된다.
오십견은 처음에는 다른 어깨질환과 마찬가지로 무겁고 뻐근한 증상으로 시작돼 단순 근육통으로 오인하기 쉽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쑤시는 듯한 통증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에는 바람만 스쳐도 아플 정도로 통증이 심해진다.

밤이면 통증이 더욱 심해져 오십견 환자 중에는 수면장애를 호소하는 이도 많다. 단순 어깨 결림이나 목 디스크로 인한 통증은 누우면 사라지는 반면 오십견은 누웠을 때 관절이 압박을 받아 더욱 심해지기 때문이다.

팔의 동작에 제한이 생기면서 옷을 입고 벗거나, 식사와 같은 일상생활이 불편해져 삶의 질이 떨어지고 우울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서희수 웰튼병원 소장은 “오십견은 보존적 요법과 시술만으로도 충분히 완치가 가능해 초기 진료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며 “특히 오십견이 심한 환자들에게 시행되는 관절내시경 시술은 비교적 간단한 시술이지만 질환부위를 정확하게 짚어 치료해야 하므로 전문화된 병원과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