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감원, '잇단 전산사고' 거래소 고강도 검사…엄중제재

최종수정 2014.04.13 12:41 기사입력 2014.04.13 12: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금융당국이 한국거래소의 잇단 전산사고와 관련해 고강도 검사를 벌인 이후 엄중조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거래소에서 연달아 전산사고가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IT전문가 등을 동원해 거래소 거래시스템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금감원은 전체 시장 매매거래시스템과 내부통제 등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 걸쳐 검사를 진행했고 지난 3월 규정 위반 사항 등에 대해 엄중히 제재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거래소에 전산사고가 연달아 일어나는 것과 관련해 금융위원회의 위탁을 받아 고강도 검사를 진행했다"며 "검사를 완료한 후 최근 장 마감 지연사고가 일어나서 그것까지 포함해서 처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거래소에 대한 안건이 제재심의위원회에 올라가기까지는 앞으로 3~4개월 정도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거래소는 지난 2012년 2월 국고채 5년물 거래가 4시간 중단되는 사태로 '기관주의' 조치를 받았다. 이후에도 작년 7월 코스피지수 지연송출을 시작으로 코스피200지수 선물거래 중단, LG화학과 ELW 등 183개 종목 매매체결 지연, 국고채 3년물 매매거래 정지 등 잇달아 전산사고가 벌어져 비판을 받아왔다.

지난 10일에는 코스피 종가 정보 송신이 약 20분간 지연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