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학연금, 올해 해외주식 수익률 9.57% 목표

최종수정 2014.04.06 16:14 기사입력 2014.04.06 16:14

댓글쓰기

투자 비중 두배로 늘려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사립학교교직원연금(사학연금)이 올해 해외 주식에서 9.57%의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해외 주식 비중도 지난해의 두배 수준으로 올릴 계획이다.

6일 사학연금에 따르면 올해 운용자산 목표수익률을 5.09%로 설정했다. 지난해 5.3%에서 0.21%포인트 내렸다. 올해 투자 여건이 녹록치 않다고 본 것이다.

사학연금은 지난해 수익률이 3.94%에 그쳐 목표치를 1.36%포인트 밑돌았다. 3대 연기금 중 국민연금(4.2%)보다 수익률이 저조했지만 공무원연금(3.5%)보다는 높았다.

부문별로 국내 및 해외 채권은 각각 3.02%와 3.35%로 보수적인 수익률을 설정했다. 채권 금리 상승 기조 하에서 투자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반면 국내외 주식 투자 수익률을 각각 8.65%, 9.57%로 높게 잡았다.

이 밖에 대체투자에서 5.26%, 현금성자산에서 2.58% 수익률을 설정했다.
사학연금은 올해 채권 투자 비중을 낮추고 해외 주식 및 대체투자 비중을 높일 계획이다.

지난해 52.63%에 달했던 국내 채권 비중은 올해 47.35%로 줄인다. 국내 주식은 지난해 25.37%에서 올해 25.07%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방침이다.

반면 지난해 2.18%에 불과했던 해외 주식 비중을 올해 4.23%로 두배 가량 높일 계획이다. 지난해 해외 주식 수익률이 19.61%로 가장 높았지만 비중이 미미해 전체 수익률 제고에 큰 도움이 되지 못했던 아쉬움을 떨쳐 내기 위함이다. 대체투자 비중도 15.02%에서 16.98%로 높인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