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인비, 7위 "그린 잔디가?"

최종수정 2014.03.28 10:32 기사입력 2014.03.28 10:13

댓글쓰기

기아클래식 첫날 절정의 필드 샷으로 버디 3개, 선두 크리머와 2타 차

박인비가 기아클래식 첫날 3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칼스배드(美 캘리포니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박인비가 기아클래식 첫날 3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칼스배드(美 캘리포니아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그린을 정복하라."

세계랭킹 1위 박인비(26ㆍKB금융그룹)의 시즌 첫 승을 위한 미션이다.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 아비아라골프장(파72ㆍ6593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기아클래식(총상금 170만 달러) 첫날 3언더파를 쳐 오전 10시 현재 공동 7위, 일단 괜찮은 출발이다. 'HSBC위민스챔피언스 챔프' 폴라 크리머(미국)가 리더보드 상단(5언더파 67타)을 접수한 상황이다.
박인비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모았다. 10번홀(파5)에서 출발과 동시에 버디, 후반 들어 1, 9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솎아내 처음과 끝이 좋았다. 하지만 그린플레이에서 아쉬움이 남는 하루였다. 드라이브 샷이 페어웨이를 2차례 놓치는 데 그쳤고, 아이언 샷 역시 3차례를 제외하고는 모두 그린에 올리는 등 필드 샷 감각이 절정이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30개의 퍼팅이 걸림돌이 됐다. 버디 3개 중 2개는 그린 밖에서 친 탭 인 버디, 나머지 1개는 버디 퍼트가 50cm도 안 되는 거리였다. 적어도 몇 개의 버디는 더 잡아야 했다는 이야기다. 박인비 역시 "대부분 페어웨이와 그린을 지켰고, 아이언 샷은 특히 거의 핀 4~5m 이내에 공이 안착할 정도로 샷이 만족스러웠다"며 "이 정도 샷이면 10언더파도 칠 수 있을 줄 알았다"고 했다.

그린 잔디가 캘리포니아 지역에 넓게 분포하는 포아애뉴아 종이라는 점이 고민거리다. 이 지역의 '넘버 1'코스로 꼽히는 페블비치 그린 역시 같은 종류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조차도 어려움을 토로했던 잔디 종이다. 이상국 호서대 교수는 "한국에서는 잡초로 취급한다"며 "새벽에 짧게 깎은 잔디가 시간이 지날수록 울퉁불퉁해져 오후 조는 더 어렵다"고 설명했다.
아비아라의 그린은 더욱이 2개의 홀이 하나의 그린을 사용하는 '더블그린'도 있다. '온 그린'이 의미가 없다. 아이언 샷에서 아예 핀 근처에 공을 붙이는 게 필수다. 선두권은 마리아조 우리베(콜롬비아)가 크리머와 함께 공동선두, 펑샨산(중국)과 조디 이와트(잉글랜드) 등이 공동 3위그룹(4언더파 68타)을 형성했고, 세계랭킹 3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공동 10위(2언더파)에서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랭킹 2위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은 허리 통증으로 불참했다.

한국선수들에게는 이 대회 직후 발표되는 세계랭킹에 따라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크라운 출전자가 확정돼 태극마크를 달기 위한 순위 경쟁도 치열하다. 4장의 카드, 박인비와 유소연(25), 최나연(27ㆍSK텔레콤) 등이 세계랭킹 1, 6, 9위를 지켜 출전이 확실하다. 김인경(26ㆍ하나금융그룹)과 양희영(26)이 랭킹 13, 14위에서 마지막 4번째 주자가 되기 위해 몸싸움을 전개하고 있다. 나란히 공동 51위(1오버파)에 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