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성 트리플 폭풍, 아니 목성에 웬 미키마우스가 살고 있을까?

최종수정 2014.03.28 08:39 기사입력 2014.03.28 08:39

댓글쓰기

▲목성 트리플 폭풍 사진이 미키마우스 처럼 생겨 화제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목성 트리플 폭풍 사진이 미키마우스 처럼 생겨 화제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목성의 대기권 분포가 미키마우스처럼 생긴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포털 인터넷 게시판에는 '목성 트리플 폭풍' 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됐다.
이 사진은 영국 출신의 천체 사진작가 데미안 피치가 촬영한 것으로 디즈니의 미키마우스를 연상시키는 목성 트리플 폭풍이 담겨있다.

천체 사진작가 피치는 공개된 사진 속 미키마우스의 두 귀에 해당하는 폭풍은 저기압권, 얼굴에 해당되는 긴 폭풍은 고기압권 폭풍이라고 설명했다.

목성 트리플 폭풍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목성 트리플 폭풍, 정말 미키마우스처럼 생겼네” “목성 트리플 폭풍, 우주 신비롭다” “목성 트리플 폭풍, 죽기 전에 우주 가볼수 있을까” “목성 트리플 폭풍, 어떻게 이런 현상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