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진희, '시보소녀' 시절…'타나실리'와는 다른 매력 "상큼한데?"

최종수정 2014.03.27 16:26 기사입력 2014.03.27 16:26

댓글쓰기

▲백진희의 삼성 애니콜 당시 CF서 찍은 시보소녀가 화제가 됐다.( 출처:온라인커뮤니티)

▲백진희의 삼성 애니콜 당시 CF서 찍은 시보소녀가 화제가 됐다.(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백진희가 시보소녀였다는 사실이 다시금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6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과거 소녀시대 윤아, 유리와 함께 CF를 찍었던 백진희의 스무살 시절 풋풋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또 문근영과 함께 촬영했던 모습, 시보소녀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던 모습 등도 함께 공개됐다.
이날 백진희는 "데뷔시절부터 총 30편의 광고에 출연했다"며 "광고를 찍어 벌었던 돈을 모두 등록금으로 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진희는 또 "고3 때 삼성전자 휴대전화 브랜드 애니콜 시보소녀 CF를 찍었다"고 말을 이었다. 걸면 걸린다는 휴대전화 광고 속 '시보소녀'로 출연했던 것.

백진희의 시보소녀 시절을 접한 네티즌은 “백진희 시보소녀, 그시절 귀엽다” “백진희 시보소녀, 지금이랑 변한게 없는 예쁜 미모”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