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환銀, 사이버 환전 서비스 전면 개편

최종수정 2014.03.26 09:06 기사입력 2014.03.26 09:06

댓글쓰기

▲외환은행 사이버 환전 서비스 전면개편

▲외환은행 사이버 환전 서비스 전면개편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외환은행은 '사이버환전 서비스'를 사용자 중심으로 전면 개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개편에서는 환율·우대율 계산 등 주요기능을 모아 놓은 메인 페이지를 신설 제공했다. 이용안내, 신청하기, 조회하기 등 메뉴구조를 알아보기 쉽게 대폭 개선하여 사용자의 이용 편의성을 제고했다.
또 신청 프로세스를 간결화 해 본인의 예상 환전우대율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바뀌었다. 다양한 운영체제와 브라우저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도 최적화된 화면으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외환은행 사이버환전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인터넷상에서 환전 등록을 한 후 가까운 영업점을 방문하여 외화를 수령하는 서비스다. 외환은행은 국내 은행 중 유일하게 관련 분야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외환은행 홈페이지에 접속해 실명인증을 거친 후 환전할 외화의 종류, 금액, 수령점 등을 입력하여 신청하면 된다.
사이버환전을 신청한 고객은 인터넷뱅킹이나 자동화기기를 이용해 원화대금을 입금하면 사전에 지정한 수령점에서 외화를 수령할 수 있다. 기존에 외환은행을 거래하지 않았던 고객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외환은행의 '사이버환전 서비스'는 2004년부터 시행해 현재까지 총 40여 만명의 고객이 약 90만 건을 이용했다. 여름 휴가철 등 환전 성수기에는 하루 최대 2000명의 고객이 이용한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