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혼위기 가족에 전문적인 상담서비스 제공

최종수정 2014.03.25 08:43 기사입력 2014.03.25 08:43

댓글쓰기

동작구, 서울가정법원 등과 연계 ‘이혼위기가족 상담사업’ 실시...협의 및 재판 이혼 부부와 가족에게 전문상담, 교육, 문화 서비스 제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동작구가 이혼을 준비 중이거나 이혼 과정에 있는 부부와 자녀들에게 전문적인 상담서비스를 실시해 눈길을 끈다.

동작구(구청장 문충실)는 이달부터 이혼신청 부부와 가족을 대상으로 동작구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법원연계 이혼위기가족 회복지원사업'을 시행중이라고 밝혔다.

문충실 동작구청장

문충실 동작구청장

서울가정법원과 서울지방법원(남부, 동부, 북부, 서부)과 연계해 시행하고 있는 이번 사업은 협의 또는 재판 이혼을 신청한 부부와 가족들에게 부부상담, 부모-자녀상담, 집단상담, 교육, 문화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다.

이혼과정에 있는 부부를 대상으로 전문적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해 합리적인 선택과 신중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데 목적이 있다.

상담은 주 1 ~ 2회 동작구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진행 된다. 이번 사업을 위해 지난 2월 위촉된 전문 상담위원(상담 수퍼바이저 및 교수급의 전문성을 갖춘 상담위원)이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상담을 한다.
또 전화 예약 후에는 주말상담도 가능하다.

상담내용으로는 ▲부부관계 재검토 ▲합리적인 의사결정 ▲양육에 관한 합의 중재 ▲면접교섭권 ▲자녀 놀이치료 ▲부모-자녀상담 ▲이혼 관련 법률정보 제공 등 다양하다.

또 부부 집단 상담을 통해 이혼과정에 있는 부부가 서로의 고민과 해결책을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으며, 자녀들을 위한 심리적·정서적 안정을 찾을 수 있는 집단 상담도 준비돼 있다.

다양한 교육도 실시된다. ▲결혼생활과 부부갈등 및 소통의 열쇠 등 부부교육 ▲이혼 후 달라진 양육역할 조정하기 및 이혼 후 부모-자녀의 변화 이해 등 부모교육 ▲당당한 한 부모 되기 등 가족교육이 진행된다.

이밖에도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부모와 자녀의 심리를 직접 시연할 수 있는 심리극, 부부가 서로의 아픔을 나눌 수 있는 드라마 치료 등으로 구성된 부부·가족캠프도 꾸려질 예정이다.

문충실 동작구청장은 “이혼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갈등과 상처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전문적인 상담서비스를 통해 부부관계를 되돌아보고 자녀의 정서적 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