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결여' 이지아 "당신은 날 참 모른다" 재결합 의사 없다

최종수정 2014.03.23 22:48 기사입력 2014.03.23 22:48

댓글쓰기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이지아-하석진 장면 캡처

SBS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이지아-하석진 장면 캡처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이지아가 하석진에게 재결합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오은수(이지아 분)는 23일 오후 방송한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서 남편 김준구(하석진 분)가 집으로 찾아와 이혼을 다시 생각해 보자고 설득하자 결정을 번복할 마음이 없음을 전달했다.
이날 방송분에서 김준구는 오은수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가전제품을 가득 사들고 찾았다. 그는 "이렇게 하지 않으면 이 집에 들어올 구실이 없었다. 당신이 기회를 주지 않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찌질한 놈 소리 당신 말고 누구한테도 들어 본적 없고, 찌질하다는 생각도 해본 적 없는데 당신한테 그렇게 군거 인정한다"고 용서를 구했다.

이지아는 완강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당신 마음대로 안 되서 뭔가 더 있을 것 같아서 그런 거다. 아무것도 남아 있는 게 없다. 이다미(장희진 분)처럼 열정적일 수도, 헌신적일 수도 없다"고 전했다.
김준구의 계속되는 만류에도 오은수는 "당신은 날 참 모른다. 하긴 결혼한 이후에 나한테 관심 있었던 적 없다"고 싸늘히 말하며 자신의 의사를 다시 한 번 전달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