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래 된, 장국' 훈훈한 가족애 그린 '제대로 된' 홈드라마 탄생

최종수정 2014.03.22 22:51 기사입력 2014.03.22 22:48

댓글쓰기

JTBC 주말드라마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 캡처

JTBC 주말드라마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 캡처


[아시아경제 e뉴스팀]자극적인 소재로 시청자의 눈길 잡기 경쟁에 나선 드라마계에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편안한 드라마 한편이 등장했다. 22일 오후 첫 방송한 JTBC 주말드라마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극본 김이경, 연출 김도형, 윤재원, 이하 달래된장국)다.

'달래된장국'은 2002년 당시 고3 커플이었던 유준수(남궁민 분)와 장국(이소연 분)이 하룻밤 불장난으로 임신하면서 두 집안이 풍비박산 나면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를 다룬 드라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2014년 장달래로 이름을 바꾸고 화려하게 돌아온 장국과 평범한 회사원으로 살아가는 유준수가 공항에서 우연히 마주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아주 오랜만에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서 스쳐지나갔지만 과거 깊은 인연으로 서로를 알아본다.

카메라는 시간을 거슬러 2002년 장달래와 유준수의 고등학교 시절을 비춘다. 우리 국민이라면 모두 기억하는 2002년 한일 월드컵 열기가 한창이던 그 시절 장국(윤소희 분)은 아버지를 교통사고로 잃고 슬픔에 울부짖는다. 남들은 희열과 행복에 젖어 있을 때 장국이네 가족은 슬픔을 가득 안은 채 생활의 터전이었던 부산을 떠나 서울로 상경한다.

유준수는 평범한 고등학교 3학년이다. 사랑받고 자란 그는 공부하라는 잔소리를 듣지만 유복한 환경에서 남부러울 것 없는 생활을 한다. 유준수는 동생을 괴롭히는 나쁜 학생에게 주먹을 날리기도 하는 열혈남아이지만, 아이리쉬 휘슬을 연주하는 섬세함도 지닌 그야 말로 다재다능한 인물이다.
장국과의 만남도 아이리쉬 휘슬로 이뤄졌다. 장국은 전학 첫 날 생전 아버지가 좋아하셨던 음악에 발길을 옮기다 홀로 악기를 연주하던 유준수와 만난다. 드라마는 하루아침에 모든 환경이 바뀐 장국의 앞날에 기대감을 고조시키며 1회를 마무리 했다.

'달래된장국'은 첫 방송부터 홈드라마의 묘미를 살렸다. 일반 가정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이야기를 브라운관 너머 시청자에게 전했다. 하지만 무료하지 않다. 곳곳에 극의 긴장을 놓치지 않는 요소들을 더해 시청자의 구미를 당겼다. 배우들의 안정된 연기까지 더해져 드라마의 질은 한 단계 더 올라갔다. 작품이 어떻게 12년간의 이야기를 풀어낼지 기대감이 모인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