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뮤지컬 캘린더]부모님과 함께 보는 악극 '봄날은 간다'…10년만에 재공연

최종수정 2014.03.22 09:00 기사입력 2014.03.22 09:00

댓글쓰기

대표적인 한류 문화 콘텐츠 '비밥' 한중일 공략

악극 '봄날은 간다'

악극 '봄날은 간다'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

<봄날은 간다>
전통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가 10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2003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1500석 28회 전석 매진, 2003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2200석 30회 앙코르 공연 전석 매진의 전설적인 흥행신화를 기록한 '봄날은 간다'는 올 봄 새로운 캐스팅과 제작진으로 다시 한 번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봄날은 간다'는 첫날밤 남편에게 버림받고 홀로 남겨져 과부로 살아가는 기구하고 슬픈 운명의 여인 '명자'와 가족을 버리고 꿈을 찾아 떠난 남자 '동탁', 그리고 극단 사람들의 기구한 인생을 그린 드라마로, 운명의 장난 같은 극중 인물들의 비극적인 삶을 그린다. '꽃보다 누나'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국민누나 김자옥과 30년간 악극 트로이카로 불리며 무대를 지켜온 최주봉, 윤문식과 영화와 드라마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보여주는 최선자, 뮤지컬 배우 이윤표, 김장섭 등이 출연한다.

(5월1일부터 5월25일까지 /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 4만~10만원)

<샤먼아이>
[뮤지컬 캘린더]부모님과 함께 보는 악극 '봄날은 간다'…10년만에 재공연
난장뮤지컬 '샤먼아이'가 오는 4월4일부터 3일간 구리아트홀에서 공연된다. '샤먼아이'는 경기도 문화재단과 함께 국내 최초 해외 바이어 초청 트라이아웃 공연을 진행하는데, 특히 기존의 해외 진출이 아트마켓을 통해 이루어졌던데 반해 '샤먼아이'는 단독 공연 최초로 바이어와 투자자를 직접 초청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며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선다. 뮤지컬 배우 박해미가 제작자 겸 예술감독, 배우로 1인 3역을 소화한다. 유일무이 한국형 난장뮤지컬 '샤먼아이'는 한국의 전통적 샤머니즘과 토속 신앙을 기반으로 전 세계의 공통분모라 할 수 있는 인류의 종교적 믿음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할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엄마를 잃고 세상에 홀로 버려진 소년 성재가 나비에 홀려 어딘가에 다다르게 되고, 그곳에서 도깨비들과의 한판 난장을 즐기면서 새로운 비밀을 알게 되는 내용을 다룬다.

(4월4일부터 4월6일까지 / 구리아트홀 대극장 / 박해미 이영하 이재은 태권소녀 태미 / 3만~4만원)

<모차르트!>

[뮤지컬 캘린더]부모님과 함께 보는 악극 '봄날은 간다'…10년만에 재공연
오는 6월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는 뮤지컬 '모차르트!'가 다음 달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제작사 (주)EMK뮤지컬컴퍼니는 개막에 앞서 4월11일 제작진이 직접 관객들을 만나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디스커버링 모차르트!(Discovering MOZART)'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아드리안 오스몬드 연출과 김문정 음악감독, 정승호 무대디자이너가 함께 참여해 각색, 연출, 음악, 무대 등 대대적인 변화를 통해 한층 더 완성도를 높인 '모차르트!'의 새로운 버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모차르트!'는 천재음악가 모차르트의 인생을 실베스터 르베이 특유의 유려하고 드라마틱한 선율과 미하엘 쿤체만의 색다른 해석으로 재탄생시킨 작품으로, 2010년 한국 초연 당시 3000석의 세종문화회관을 전석 매진시키며 유례없는 흥행 대기록을 세웠다. 이번 이벤트에 참여를 원하는 관객들은 3월31일까지 EMK뮤지컬 컴퍼니 공식 페이스북과 플레이디비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6월14일부터 8월3일까지 /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비밥' 중에서

'비밥' 중에서


<비밥>

해외에서도 10개국 10만여명이 관람하는 등 대표적인 한류 문화 콘텐츠 '비밥'이 중국 27개 도시 순회공연에 나선다. '비밥'은 4월12일 중국 북경 보리극장에서 첫 공연을 시작으로 6월까지 대련, 엔타이, 허난, 칭타오 등 중국 27개 도시에서 총 41회에 걸쳐 공연한다. 이번 중국 투어는 한국 공연 역사상 최대 규모로, 약 4만명의 중국관객들에게 생생한 '비밥'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4월11일부터 14일까지는 일본 오사카와 나고야에서 일본 관객들도 만난다. 이로서 국내 넌버벌을 포함한 공연 사상 최초로, 한중일 3국에서 비밥을 동시에 만날 수 있다. 맛있는 공연 '비밥'은 한국의 대표 음식 '비빔밥'의 특징인 '믹스 앤 하모니(Mix & Harmony)'를 콘셉트로 중국의 누들을 비롯해 전 세계 대표 요리를 만드는 과정을 다양한 소리와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표현한 넌버벌 퍼포먼스다. 비트박스, 비보잉, 아카펠라 등 비언어적인 요소들을 활용하기 때문에 언어적 장벽 없이 외국인 관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다.

(오픈런으로 공연 진행중 / 서울 종로 시네코아 '비밥' 전용관 / 4만~6만원)

[뮤지컬 캘린더]부모님과 함께 보는 악극 '봄날은 간다'…10년만에 재공연

<머더 발라드>

2012년 뉴욕 브로드웨이 맨하튼 씨어터 클럽에서 초연 후, 2013년 서울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전 세계 최초로 라이센스 공연을 펼쳤던 뮤지컬 '머더 발라드'가 대학로로 무대를 옮긴다. 이번 대학로 공연에는 최재웅, 강태을, 한지상, 성두섭, 임정희, 장은아, 린아, 박은미, 홍경수, 김신의, 홍륜희, 문진아 등 초연멤버가 한 명도 빠짐없이 전원 출연한다. 여기에 초연 공연 때 합류한 소정화와 새로운 '마이클' 조순창도 합류한다. 공연 시작부터 끝까지 약 90분 동안 대사 없이 파워풀한 록 음악으로 극을 이끌어나가는 송스루(Song-Through) 뮤지컬 '머더 발라드'는 기존공연과 달리 무대와 객석이 분리된 방식이 아닌 무대 위의 객석인 '바(Bar)'석을 만들어 초연에도 불구하고 뮤지컬 마니아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5월3일부터 6월29일까지 / 대학로 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 / 최재웅 강태을 한지상 성두섭 임정희 장은아 / 4만4000~6만6000원)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