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경석-서경덕, 모스크바 '한글 공부방' 지원…이번이 6번째

최종수정 2014.03.21 09:39 기사입력 2014.03.21 09:39

댓글쓰기

서경석-서경덕, 모스크바 '한글 공부방' 지원…이번이 6번째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방송인 서경석과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교수가 러시아 모스크바 '한울 한글학당'에 교육물품을 지원했다고 21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해부터 해외 한글 공부방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재외동포가 운영하는 한글교육 시설에 노트북, 빔 프로젝트, 복합기, 책상, 학용품 등 교육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서경석-서경덕, 모스크바 '한글 공부방' 지원…이번이 6번째

서 교수는 "한류 열풍으로 한글을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들이 많아진게 사실이지만 배울수 있는 곳이 많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규모는 작지만 재외동포들이 힘겹게 운영하는 곳에 도움을 주고있다"고 말했다.
서경석은 "1년에 5군데씩 20년 동안 전 세계 한글 공부방 100곳을 돕는 것이 최종목표"라며 "한글 세계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싶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설치 미술가 강익중씨가 간판 디자인을 그리는 재능기부를 했으며, G마켓도 후원에 동참했다.

한편 이들은 지난해 3월 일본 교토를 시작으로 베트남 호치민, 태국 방콕, 필리핀 마닐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있는 한글 공부방에 지원을 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