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경찰, 대학생 낀 신종마약 밀수범 55명 적발

최종수정 2014.03.17 10:19 기사입력 2014.03.17 10:19

댓글쓰기

합성대마 ‘스파이스’ 등 신종마약 4억상당 밀수입… 강남 클럽과 숙박업소 등에서 대학생들 투약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대학생 등이 낀 신종마약 밀수범들이 경찰에 무더기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7일 합성 대마의 일종인 ‘스파이스’ 등 신종마약을 밀수입해 판매하거나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로 일당 55명을 적발, 이중 마약 총판매책 A(23)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중간판매책 대학생 B(23)씨 등 5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4명은 2012년 11월부터 지난해 12월 중순까지 10차례에 걸쳐 국제우편으로 합성 대마 2kg과 신종 엑스터시 400정 등 16가지 마약류(시가 4억2천만원 상당)를 밀수입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B씨 등 중간판매책을 통해 택배나 고속버스 수화물 배송 방식으로 서울 강남 일대 클럽과 숙박업소 등지에 신종마약을 공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투약자들 가운데는 서울 유명 대학 재학생 등 대학생 9명이 포함돼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미국에 있는 한국계 캐나다인으로부터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주고 국제우편으로 마약을 공급받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40대 중반으로 추정되는 한국계 캐나다인 C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미국 마약단속국(BEA)에 수사 공조를 요청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